배민커넥트 단가, 서울 서부 및 강남 서초 평균 얼마정도일까?

배민커넥트 이벤트

혹시나 배민커넥트에 가입하지 않으신 분들이 계실 수도 있을 것 같아, 배민커넥트에서 진행하고 있는 신규가입 이벤트 소개부터 해드려보도록 하겠습니다.

현재 특정 추천인코드를 통해서 가입하시게 되면, 오토바이의 경우는 5만원, 그 외 수단은 2만원씩 추가 보너스 지급이 되고 있습니다. 또한, 친구 이즈 백 이라고 해서, 추첨을 통해 100만원을 지급하는 이벤트 내용도 있으니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추천인 코드 : whdmsblog

배민커넥트 단가

배민커넥트 단가의 경우는 지역마다 매우 상이합니다. 지방의 경우는 최저 2000원대 부터 시작하는 곳도 있다고 합니다. 우선 본 포스트에서는 서울 강남 서초 및 서부지방 (관악구, 마포구, 영등포 등)을 기준으로 한번 보도록 할게요.

배민커넥트 서울 서부 단가

서울 서부 단가가 완전 똥망입니다. 이제 곧 저년 피크 시간이 다 되어감에도 불구하고, 최저 단가가 3천원 부터 시작합니다. 아마, 6시~7시 쯤 된다면, 최저 4천원의 단가부터 시작할 것으로 보이긴 합니다만, 확실히 한여름철 오후 5시 시간대에 비해, 단가 및 콜수가 확 줄었습니다.

서울 강남 서초 단가

위 이미지는 8월 31일 쯤, 오후 4시경에 캡쳐했었던 이미지입니다. 아직 5시가 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최저 단가가 4천원부터 시작합니다.

(서울 강남도 단가가 정말 낮을땐 3500원부터 시작하니 알아두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서울 강남 및 서초 VS 서부 지역

2틀 전까지만해도, 서울 강남 서초 구역에서 배달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개인적인 사정에 의해, 어제 관악구로 이사를 오게 되었습니다.

어제 서부 지역에서 처음으로 배민커넥 배달을 해봤었는데, 확실히, 서울 강남 서초와 서부 지역 이 두 구역 간의 큰 장단점이 있는 것 같습니다.

차막힘 정도

퇴근 시간 강남의 차막힘은 따라올 곳이 없다고 들었었습니다만, 서울 서부 지역도 강남 못지 않는 차막힘을 경험할 수 있었습니다.

특히, 구로로 넘어가는 도로의 경우는 굉장히 헬게이트한 경험을 했었습니다. 결과적으로는 강남보다 서부 지역이 차막힘 정도가 더 심하다고 느꼈습니다.

시급

강남에서 했었을땐, 최소 못해도, 시급 2만원이상 찍어왔었습니다. (비피크 기준 시급 2만원) 비오는날의 경우는 잘 나오면, 시급 2.6정도 나오더군요.

어제 처음으로 서부 지역에서 5시간 정도 배달했었는데, 일당 10만원 정도 찍었습니다. 시급으로 치면, 약 2만원정도 달성했습니다. 어찌저찌해서, 강남에 있을 때하고 비슷비슷하게 채웠네요.

그런데, 여기서 한가지의 큰 문제점이 있었습니다. 바로, ‘배달거리‘ 입니다.

배차 배달거리

강남의 경우는 짧게 짧게 배달 치는 맛이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서부 지역은 처음이기도 하며, 아예 모르는 상황이니, AI 배차모드로 해보자라는 마음에 AI 키고 이런저런 배차들을 보게되었습니다.

그런데, 대부부 공통점들이 ‘초 장거리’ 배차들이 많았다 였습니다. 단거리 콜이 없어서 그런지, 서부 지역 특징상 그런지 잘 모르겠지만

픽업지부터 도착지까지 약 7키로이상이나 되는 배차가 있다는 사실에 놀랐습니다. (단가가 13000원이었던걸로 기억합니다.)

강남의 경우는 평상시에 꿈에도 못꿀 단가일 뿐만아니라, 비오는 날에도 단 한번도 못 본 단가이기도 합니다.

또한, 근거리 배차를 받아서, 좋아하고 있을때, 네비를 키고 딱 거리수를 확인해보니 4~5KM이상이나 되더군요.

(픽업지에서 도착지까지) 확실히 강남하고 서부지역 배차 간에 거리수가 굉장히 많이 차이나는 것 같습니다.

결론적으로는 강남의 경우 이동시간 40 픽배 60이며, 서부의 경우 이동시간 70 픽배 30 정도의 비율인 것 같습니다.

마치며

강남에 있을땐 최저 못해도, 하루에 13만원이상 챙겨가자라는 마인드를 가지고있었습니다만, 어제 서부 지역에서 해보니, 최소 10만원으로 기준이 낮아졌습니다.

시급은 동일하게 나오긴 나옵니다만, 확실히 서부 지역이 콜 수(일반창)도 많이 없을 뿐만아니라, 장거리 위주로 배달을 하니, 뭔가 힘이 많이 빠지는 느낌이더군요.

Leave a Comment